카페에 아이 두고 나간 母…"화장실에 왜 애 혼자 보내!" 알바생에 버럭 [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페에 아이 두고 나간 母…"화장실에 왜 애 혼자 보내!" 알바생에 버럭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이낸셜뉴스] 카페에서 아이가 혼자 화장실에 간 것을 두고 부모가 알바생에게 크게 화를 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알바생이 초딩 화장실도 같이 가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디저트 카페에서 아르바이트하는 학생이다. 주변이 학원 상가라서 학생들이 학교 끝나는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일한다. 저 포함 다른 분과 총 2명이 일한다"고 밝혔다.


사연에 따르면 당시 초등학교 1학년 정도로 보이는 남자아이와 어머니 B씨가 카페에 왔고, B씨는 와플과 음료 한 개를 시킨 후 아이만 매장에 두고 나갔다.


A씨는 "5시면 학생들이 정말 많이 몰릴 시간이고, 숙제하는 아이들로 매장이 꽉 차서 정말 정신이 없다"며 "정신없이 주문을 받고 있는데 아이가 와서 화장실을 물어보더라"고 했다.


A씨가 일하는 카페는 화장실이 건물 밖에 위치해 있었고, A씨는 아이에게 위치를 설명해 준 뒤 다시 정신없이 일에 열중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매장에 들어온 아이 어머니가 카운터로 와서 "저기 앉아 있는 아이 못 봤냐" 물어왔다. A씨는 "화장실 위치 물어봐서 알려줬는데 아직 안 온 거 같다"고 말했다.


A씨는 "답변을 들은 B씨의 표정이 갑자기 싸하게 변하더니 '지금 걔를 화장실에 혼자 보낸 거냐'고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고 했다.




당황한 A씨가 "네?"라고 하자 아이 어머니는 "화장실이 건물 밖에 있는데 왜 혼자 보내냐. 직원이 둘인데 왜 그냥 보내냐"고 화를 내며 소리쳤다.


당황했던 A씨는 아무 말도 하지 못했고 퇴근 후에도 B씨가 소리 지르며 욕하던 모습이 계속 떠올라 집에서 눈물을 훔쳤다고 한다.


A씨는 "이럴 경우 알바생이 같이 가줘야 하는 거냐"라며 "키즈카페도 아니고 매장이 한가한 것도 아니었다. 이럴 때 무슨 일 생기면 알바생 책임이냐"라고 물었다.


누리꾼들은 "애를 혼자 두고 간 엄마가 누굴 탓하냐" "화장실도 혼자 못 가는 아이를 사람 많은 매장에 버려두고 가셨냐고 말했어야 했다" "애 방임 학대로 신고해 버려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카페알바 #아르바이트 #노키즈존 #맘충 #아이엄마 #키즈카페 #어떻게생각하세요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