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아내와 꽃, 구분이 잘 안됩니다"…닭살 멘트 남편, 해외서도 반했다

[영상] "아내와 꽃, 구분이 잘 안됩니다"…닭살 멘트 남편, 해외서도 반했다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뉴스 인터뷰 중 “아내와 꽃이 구분이 안된다”는 말로 달달한 애정을 표현한 남성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더욱이 이 영상은 영어 자막까지 달리면서, 해외에서도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YTN 뉴스는 지난 11일 청보리와 작약꽃이 절정인 경남 함안으로 나들이 온 상춘객의 모습을 보도했다.

당시 인터뷰에 나선 한상오 씨는 임신한 아내와 함께 꽃 구경을 왔다면서 “봄 날씨에 태교여행 하러 왔는데 아내랑 꽃이랑 구분이 잘 안 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옆에서 이를 듣던 아내는 황당하다는 표정으로 인상을 쓰며 남편을 쳐다봤다. 부부는 이내 웃음을 터뜨렸고 아내는 쑥스러운 듯 얼굴로 손으로 가렸다.

기사 이미지
한 남성이 뉴스 인터뷰 도중 아내를 향해 달달한 멘트를 해 화제가 되고 있다. [YTN 캡처]

YTN이 유튜브 쇼츠에 게시한 이 부부의 영상은 조회수 10만회를 훌쩍 넘겼다. 15일에는 조회수가 14만을 기록하며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사랑스러운 부부다”, “너무 보기 좋고 귀엽다”, “평생 잊을 수 없는 추억거리를 뉴스에 새겼다”, “내가 다 기분이 좋아진다”, “이런 주접은 환영”, “덕분에 함께 웃고 간다”, “예쁜 아이 건강하게 순산하시고 행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더욱이 이 영상은 해외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영미권 최대 온라인커뮤니티 레딧(Reddit)에는 ‘전국 방송에서 아내 당황스럽게하기’라는 제목으로 이 영상이 올라왔다. ‘아내와 꽃이 구분 안된다’는 화제의 발언에는 영어 자막까지 달렸다.

영상을 본 해외 네티즌들도 “정말 사랑스러운 부부다”, “말 한마디로 ‘공원에 핀 꽃’이라는 지루한 주제가 특별하게 바뀌었다”, “너무 예쁘다. 행복하세요” 등의 댓글을 달았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