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이 일낼 줄 알았다”… 15일 전해진 소식 (+이유)

“마동석이 일낼 줄 알았다”… 15일 전해진 소식 (+이유)

 


영화 '범죄도시4'가 15일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우 마동석이 지난해 5월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3'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배우 마동석이 지난해 5월 2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3'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4편까지 나온 '범죄도시' 시리즈는 한국 영화 최초로 '트리플 천만'을 달성했다.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범죄도시 4'는 이날 오전 누적 관객 수 1천만 명을 돌파했다.


'범죄도시2'(1천269만 명)와 '범죄도시3'(1천68만 명)에 이어 시리즈에서 세 번째 천만 영화가 탄생했다.


지금까지 국내 개봉작 중 세 편의 천만 영화를 낸 시리즈는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가 유일했다. 한국 영화로는 '범죄도시' 시리즈가 첫 사례다.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으로 유일하게 1천만 명에 못 미친 '범죄도시'(688만 명)를 포함하면 시리즈의 전체 누적 관객 수는 4천만 명을 넘어선다.


지난달 24일 개봉한 '범죄도시4'는 개봉 22일째에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범죄도시4'가 천만 영화가 되는 데 걸린 시간이 '범죄도시' 시리즈 작품 가운데 가장 짧았다. '범죄도시2'와 '범죄도시3'는 각각 개봉 25일째, 32일째에 천만 영화가 됐다.


'범죄도시4'는 장재현 감독의 '파묘'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다. 역대 한국 영화로는 24번째 천만 영화다. 또 외국 영화를 포함한 전체 개봉작으로는 33번째다.


마동석은 '부산행'(2016), '신과 함께-죄와 벌'(2017), '신과 함께-인과 연'(2018), '범죄도시2', '범죄도시3'에 이번 작품까지 모두 여섯 편의 천만 영화에 출연한 배우가 됐다. 한국 배우로는 최다 기록으로, 흥행 보증 수표의 입지를 굳혔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와이고수 등 커뮤니티에 누리꾼들은 "'범죄도시4'가 일낼 줄 알았다", "마동석 배우 대단하다", "범죄도시 최고다", "마동석이 일낼 줄 알았다", "범죄도시 파이팅"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범죄도시' 시리즈의 주연뿐 아니라 기획, 각본, 제작까지 주도해 온 마동석은 8편까지 내놓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리즈를 8편까지 이어가려면 대중적 인기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범죄도시 4'로 다시 한번 흥행 동력을 얻은 셈이다.




배우 마동석이 지난 3월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4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뉴스1

배우 마동석이 지난 3월 11일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4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뉴스1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