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 "'눈물의 여왕' 촬영 후 백수의 삶…빈둥빈둥 힐링하며 지내"

김지원 "'눈물의 여왕' 촬영 후 백수의 삶…빈둥빈둥 힐링하며 지내"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김지원이 '눈물의 여왕' 촬영 이후 근황에 대해 얘기했다.


지난 19일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눈물의 여왕 홍해인 본캐, 김지원! 알고 보니 애교 많은 깜고잖아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 김지원은 '요즘 어떻게 지내고 있나'라는 물음에 "드라마 촬영도 모두 끝내고 집에서 쉬면서 휴식기를 만끽하고 있다"라며 "완전한 백수의 삶"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침에 일어나서, 사실 아침은 아니다"라고 웃으며 "해가 떠 있는 어느 시간에 일어나서 햇살을 만끽하고 커피 한 잔 마시고, 좋아하는 음악 골라서 산책도 좀 하고 바깥 구경도 하면서 빈둥빈둥 힐링을 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김지원은 요즘도 혼자서 출퇴근하냐는 물음에 "멀지 않은 거리면 이어폰 꽂고 출퇴근한다"라며 "너무 어둡지 않을 때, 그냥 혼자 집에 걸어간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러면) 그날 하루 어땠는지 정리도 되고, 고민거리도 좀 날아가는 것 같고 좋은 것 같더라"라고 말했다.

김지원은 최근 가장 재밌게 본 것에 대해서는 "어쩔 수 없이 제 작품이니까 나오고 나서 안 찾아보고 싶은데 보고 싶어서 찾아본다"라며 "그럼 알고리즘이 또 소개해 줘서 지금은 '눈물의 여왕'과 (음악) 플레이리스트 강아지가 가득하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