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의 없는 행동...” 한일전 앞두고 일본 기자 질문에 이영준이 단호하게 답했다

“예의 없는 행동...” 한일전 앞두고 일본 기자 질문에 이영준이 단호하게 답했다



‘황선홍호 에이스’ 이영준이 황당한 일본 취재진 질문에 현답을 내놨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앞서 지난 19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중국에 2-0으로 압승했다.

이날 스트라이커 이영준의 발끝에서 멀티골이 터져 나왔다.

U-23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영준이 지난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몸싸움을 하고 있다 / 뉴스1(대한축구협회 제공)
U-23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영준이 지난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상대 선수와 몸싸움을 하고 있다 / 뉴스1(대한축구협회 제공)

그는 전반 34분 강상윤이 침투 패스를 넘기자 골 지역 오른쪽에서 수비라인을 절묘하게 침투한 뒤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4분에는 이태석(서울)이 넘긴 땅볼 크로스를 골지역 정면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이영준은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에서도 극적인 극장골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이영준은 중국전까지 3골로 잠시 대회 득점 랭킹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런 가운데, 중국전 이후 이영준의 우문현답이 시선을 끌고 있다. UAE전에 이어 또 한 번 최우수선수로 선정된 이영준은 이날 황 감독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특히 현장에 있던 다수 일본 취재진은 득점 능력이 뛰어난 이영준에 향해 큰 관심을 보였다. 그도 그럴 것이, 한국은 나란히 2연승을 기록 중인 일본과 B조 1위 자리를 두고 오는 22일 맞대결을 펼친다.

엑스포츠 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일본 취재진은 이영준에게 ‘일본전에서 몇 골을 넣을 생각이냐’라는 다소 어이없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이영준은 "축구에서 어떤 찬스가 어떻게 올지 모른다. 감히 몇 골을 넣겠다고 말하는 건 예의가 없는 행동이라고 생각한다”며 “찬스가 오면 다 살리려고 노력하겠다"고 현답을 내놨다.

또 ‘경례’ 세리머니를 언급하며 뜻을 묻자 이영준은 어리둥절해하며 "내 소속이 상무다. 그건 군인으로서 해야 할 첫 번째 행동이다. '경례'라고 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영준이 지난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 뉴스1(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이영준이 지난 19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2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 뉴스1(대한축구협회 제공)

한편, 한국과 일본은 지난 20일(한국시간) 끝난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각각 중국과 아랍에미리트(UAE)를 2-0으로 꺾었다. 나란히 조별리그 2연승으로 승점 6을 확보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