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위 누나' 배우 박진희가 과거 박위 전신마비 사고에 보인 반응

'박위 누나' 배우 박진희가 과거 박위 전신마비 사고에 보인 반응



배우 박진희와 휠체어 유튜버 박위가 친남매처럼 각별한 사이로 알려진 가운데, 박위 전신마비 사고 당시 박진희가 보인 반응이 시선을 끌고 있다.

해당 장면은 과거 박위가 운영하는 유튜브 ‘위라클’ 채널에 담겼다. 당시 ‘오늘 솔직하게 다 말할 수 있어-배우 박진희 2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올라왔다.

영상에서 박진희는 박위 차량 뒷좌석에 앉아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그는 “박위의 친누나”라고 밝히며 박위 아버지 박찬홍 감독과 특별한 관계임을 고백했다.

박진희는 “친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다. ‘비단향 꽃무’라는 드라마를 내가 처음 주인공을 하면서 아버지를 만났고, 아버지랑 작업을 하면서 그런 마음이 들어서 내가 ‘아버지라고 불러도 되겠냐’ 이렇게 했더니 아버지께서 ‘어 그럼. 너는 내 딸이지’ 하면서 흔쾌히 딸로 받아주셨다”고 털어놨다.

박위도 "누나가 우리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는 순간 친누나, 동생이 됐다"고 말했다.

박진희는 박위의 전신마비 사고 당시를 언급하며 속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박위는 “사실 제가 다친 시기가 공교롭게도 누나 신혼 여행 기간이었다. 아니 사실 궁금하다. 누나 그때 어땠냐”고 물었다. 그러자 박진희는 “신혼 여행 다녀왔는데 대표님한테 전화가 왔다. "위가..."라면서 뜸을 들이길래 ‘뭔가 큰일이 났구나’ 싶었다”고 조심스레 운을 뗐다.

이어 “울면서 막 무슨 일이냐고 물었다. 사고 소식을 듣고 바로 병원으로 갔다. 근데… 네가 너무 밝게 나를 웃으면서 맞아줘가지고… 다친 네 앞에서 내가 울 수가 없으니까 병원에서 너하고 인사 끝나고 나오자마자 내가 아버지한테 안겨서 엄청 울었다. 그랬더니 아버지가 괜찮을 거라고… 걱정하지 말고 기도하자고 말씀하시더라”라고 말했다.

또 “처음엔 걱정 많이 했다. 경추 아래로 움직일 수 없다고 의사가 얘기하더라. 정말 그렇게 되면 네가 다른 삶을 살아야 하는 거잖냐. 우리 위가 다른 삶에 적응할 수 있을까 싶었다. 또 큰 사고 소식에 어머니 아버지가 얼마나 마음이 안 좋으셨을까 이런 걱정도 해서 잠도 안 오고 그랬다. 근데 시간이 지나도 네가 항상 밝고 긍정적이니까… 네가 대견했다. 지금 이렇게 운전할 거라 어떻게 생각했냐”며 안도했다.

동시에 미안함도 전했다. 박진희는 “밤마다 아버지한테 ‘위한테 좋은 누나가 되줄 테니까 너무 힘들어하지 마시라. 위 잘 해낼 거다'라고 문자하면서 잘 챙기겠다고 했는데 사실 누나가 너를 너무 안 챙기고 해서 그런 점은 누나가 진짜 지금도 아버지한테도 죄송스럽고 너한테도 참 미안하다”고 털어놨다.

한편, 박위는 지난 2014년 불의의 사고로 경추가 골절돼 전신마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재활에 매진해 휠체어를 타고 생활 중이며 지난 2019년 위라클팩토리를 설립해 유튜브 창작자로 활동, 구독자 수 76만 명을 보유한 '위라클'(Weracle) 채널을 운영해 오고 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