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을 다 내릴 예정”… 수십만 부부 유튜버가 이혼을 발표했다

“영상을 다 내릴 예정”… 수십만 부부 유튜버가 이혼을 발표했다

 


부부 유튜버 꾼맨과 알렝꼬가 이혼을 발표했다.

꾼맨과 알렝꼬 사진 / 꾼맨 인스타그램
꾼맨과 알렝꼬 사진 / 꾼맨 인스타그램

꾼맨은 지난 25일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꾼맨은 이날 "협의 이혼을 하기로 했다. 오늘 법원을 다녀왔다. 만우절 장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로 어떤 삶의 방향성이나 의견 자체가 좁혀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오늘 법원 가서 일을 보고 왔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는 체코를 빈손으로 왔다. 이에 따라 이혼하더라도 빈손으로 가겠다고 알렝꼬에게 이야기했다. 아프리카TV나 유튜브 채널은 모두 알렝꼬 명의다. 올해부터 이제 제 걸로 명의 이전을 했다. 앞으로 (체코) 프라하에서 원룸을 구해보려고 노력 중이다. 하지만 10년 동안 제 계좌에 (금액이) 찍힌 게 없어서 대출이 안 나온다. 이 부분은 알렝꼬가 도와줬다"라고 밝혔다.

그는 "저는 프라하에서 원룸 생활을 하지만 알렝꼬는 여기서 계속 승마클럽을 이어갈 거다. 그건 알렝꼬 채널에 가서 보면 될 것 같다. 우리는 아이가 없어서 협의 이혼으로 잘 해결이 됐다. 서로가 악감정을 갖고 이혼하는 게 아니다. 지금 유튜브 채널에 영상이 1300개 정도 올라가 있다. 하지만 3월 말까지만 영상을 유지하고 다음 달 1일부터는 영상을 다 내릴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꾼맨은 체코 국적의 와이프 알렝꼬와 함께 승마 클럽을 운영하는 등 체코에서 보내는 일상을 공개하는 유튜버였다. 그의 구독자는 약 35만 명이다.

꾼맨과 알렝꼬 사진 / 꾼맨 인스타그램
꾼맨과 알렝꼬 사진 / 꾼맨 인스타그램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