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시에서 칼부림 사건 발생... 1명 심정지, 1명 중상

경기 화성시에서 칼부림 사건 발생... 1명 심정지, 1명 중상



경기 화성시에서 끔찍한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 20대 남성이 여자친구와 여자친구 어머니에게 흉기로 휘둘렀다. 여자친구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가 25일 살인미수 혐의로 20대 A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뉴스1이 25일 보도했다.


A 씨는 이날 오전 9시40분쯤 화성시 봉담읍 와우리의 한 오피스텔에서 20대인 여자친구 B씨와 50대인 B씨 모친 C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매체에 따르면 동거 중이었던 A씨와 B씨가 다투던 과정에서 C씨가 오피스텔에 방문한 뒤 칼부림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집 안에 있던 흉기를 들고 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오피스텔에 있던 흉기를 이용해 B씨의 가슴 부위, C씨의 옆구리 부위를 각각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이 사건으로 피해자들이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A씨 여자친구는 심정지 상태로 이송됐다가 끝내 숨졌으며, C씨는 의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C씨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오피스텔 1층에서 검거됐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 역시 손 부위를 다쳐 자세한 범행 동기 등 사건 경위는 향후 치료 경과와 그에 따른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알 수 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