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인 승부 뒤… 사우디 선수들이 한국 선수들에게 저지른 짓, 경악했다 (사진)

극적인 승부 뒤… 사우디 선수들이 한국 선수들에게 저지른 짓, 경악했다 (사진)



역시나 우려했던 중동 특유의 '침대 축구'가 나왔다. 여기에 한국 선수를 가격하는 장면도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31일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었다.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은 한국 축구대표팀. / 뉴스1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은 한국 축구대표팀. / 뉴스1

이날 경기는 말 그대로 피 말리는 승부였다. 한국은 경기 전반까지 0-0으로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경기 후반 초반 선제 실점을 내주면서 분위기가 사우디아라비아로 넘어가며 경기 종료 직전까지 0-1로 끌려갔다.

경기 종료까지 약 1분을 남겨두고 조규성이 기적과도 같은 동점골을 터뜨렸다.

결국 승부차기까지 가서야 승자가 결정 났다. 승부차기에서 골키퍼 조현우가 두 번의 선방을 선보이며 승부차기 4-2로 한국이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조규성이 극적인 동점골을 넣고 난 뒤 손흥민과 포옹하고 있다. / 뉴스1
조규성이 극적인 동점골을 넣고 난 뒤 손흥민과 포옹하고 있다. / 뉴스1
승부차기에서 두 번의 선방을 보여준 조현우. / 뉴스1
승부차기에서 두 번의 선방을 보여준 조현우. / 뉴스1

다만 사우디아라비아는 선제골을 넣자, 노골적으로 시간을 끄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이들은 한국 선수와 고의로 부딪힌 뒤 경기장에 드러누웠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 수비수 알리 알 볼라히는 코너킥 직전 황희찬의 목을 가격하거나 손흥민의 머리를 잡는 비신사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도발에 평정심을 유지한 한국은 끝까지 승리만을 바라보다 승부차기에서 승리라는 값진 결실을 맺었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의 로베르트 만치니 감독은 승부차기가 끝나기도 전에 라커룸으로 향했다. 반면 한국은 경기가 끝난 뒤 포효했다.

결과도 매너도 한국의 승리였다.

한편 한국은 2024년 2월 3일 오전 12시 30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준결승 진출을 두고 맞붙는다.

황희찬의 목을 잡은 사우디 선수. / 쿠팡플레이 스포츠
황희찬의 목을 잡은 사우디 선수. / 쿠팡플레이 스포츠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