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전 영웅 조규성, 경기 끝나자마자 '머리끈' 쥐고 내뱉은 말

사우디전 영웅 조규성, 경기 끝나자마자 '머리끈' 쥐고 내뱉은 말



 대한민국이 아시안컵 8강에 진출했다.

한국 축구를 구해낸 조규성 / 뉴스1
한국 축구를 구해낸 조규성 / 뉴스1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3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16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20분 동안 사우디와 1-1로 치열하게 맞붙었다.

결국 승부차기까지 이어졌고 조현우(울산)의 선방으로 4-2로 승리해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뉴스1
뉴스1

한국은 28일 열린 경기에서 인도네시아를 4-0으로 물리치고 올라온 호주와 다음 달 3일 0시 30분 알와크라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준결승 진출을 겨룬다.

한편 이날 극적인 동점골로 '영웅'이 된 조규성이 경기 직후 인터뷰를 했다. 한 손엔 검정 머리끈을 쥐고 있었다.

조규성은 "더 많은 찬스가 있었는데 넣지 못한 게 있어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헤딩슛이 골대 맞기도 했다. 동점골을 넣을 땐 골을 직감했나"라고 묻자, 조규성은 "그전에 강인이가 크로스를 돌려줬을 때 됐다 했는데 (안 됐다). 하'나 더 오겠지, 하나 더 오겠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영우가 주는 순간 '골이다' 싶었다"고 했다.

빛나는 선방을 보여준 골키퍼 조현우 / 뉴스1
빛나는 선방을 보여준 골키퍼 조현우 / 뉴스1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