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서 가슴 만지고 키스” DJ소다 성추행 사건…'여성'도 범인이었다

“기뻐서 가슴 만지고 키스” DJ소다 성추행 사건…'여성'도 범인이었다

 


DJ소다를 성추행한 혐의로 일본 여성이 자진 출석해 조사받았다.

일본 매체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DJ소다가 성추행당한 것과 관련해 지난 23일 일본 여성 A씨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A씨는 아바라키현 미토시에 거주하는 21세 회사원으로, 오사카부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그는 조사를 받으며 성추행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DJ소다가 관객에게 다가왔을 때 기뻐서 오른쪽 가슴을 만졌다. 팬스 너머로 포옹하고 어깨에 키스했다. 너무 기뻐서 그녀의 몸에 손을 댔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DJ소다는 지난 13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뮤직 서커스 페스티벌' 공연 당시 다수의 관객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DJ소다는 "오늘 공연에서 한 명도 아니고 여러 명이 갑자기 저의 가슴을 만지면서 속수무책으로 성추행당했다. 이런 일이 단 한 번도 없었는데 이런 일을 겪게 되니 너무 믿기지 않고, 앞으로 무대 밑이나 앞쪽으로 팬분들한테 쉽게 가까이 다가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공연 주최사 트라이하드 재팬 측은 "DJ 소다의 피해 장면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경찰에 내고 남성 2명과 여성 1명을 동의 없는 음란 행위와 폭행 혐의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들의 진술과 범행 당시 모습이 담긴 영상 등을 통해 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남성들은 20세 남성으로 한 명은 오사카 한난시에서 아르바이트를, 다른 한 명은 후쿠오카현 기타큐슈에 사는 대학생이다. 이들은 경찰서에 나가 조사를 받기 전 일본 한 유튜브 영상에 출연해 "DJ소다에게 무례한 일을 저질러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경찰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지만 "외설 행위 등의 생각은 없었다"라고 진술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