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명 카페 점원, 커피에 락스 집어넣어… 현재 경찰 대대적인 조사 중이다

서울 유명 카페 점원, 커피에 락스 집어넣어… 현재 경찰 대대적인 조사 중이다

 

유명 카페 직원 점장 음료수에 알바 락스 넣어…


카페 직원이 점장이 마실 음료에 락스를 타는 사건이 발생했다. 설거지를 너무 많이 시킨다는 불만 때문이었다. 지난 3일 MBC ‘뉴스데스크’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일 서울 종로의 한 카페 점장이 락스가 든 음료를 마시는 일이 일어났다.

점장 A씨는 휴게 공간에 놓여 있던 커피를 마시다 깜짝 놀라 황급히 먹던 커피를 뱉었다. 조금 전까지 문제가 없었던 음료였기에 당황한 A씨는 곧바로 CCTV를 확인했다. 그리고 CCTV를 확인한 A씨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알바, 점장이 설거지 많이 시켜서 벌인 행동… 지금 후회 중


A씨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직원 B씨가 싱크대 아래에서 청소용 표백제인 락스를 꺼내 A씨가 마시던 음료에 섞는 장면이 찍힌 것이다. B씨는 A씨의 카페에서 2년간 같이 일한 직원이다. B씨는 락스를 종이컵에 옮겨 담은 후 바로 옆 휴게 공간에 놓여있던 커피에 섞었다.

이후 A씨는 B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B씨는 “순간의 잘못되고 어리석은 행동이었다. 단연코 점장님을 해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후회하고 있다. 머리 숙여 죄송하다. 혹시나 합의 및 고소 취하를 생각하신다면 기다리겠다”라는 내용이 담긴 장문의 사과 메시지를 보내왔다.

이러한 범죄를 저지른 까닭은 A씨가 B씨에게 설거지를 많이 시켰기 때문이라고 한다.

알바 가족 점장 찾아와 집요하게 합의 요구하기도


사건이 점점 커지자 A씨는 B씨의 가족들이 찾아와 집요하게 합의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B씨의 가족들은 “(가족들이) 머리가 깨져도 (합의금) 이 정도면 다 되는 건데 지금 멀쩡하시지 않냐. 많이 안 다쳤는데 이렇게까지 하느냐 하더라”라고 말했다고 한다.


박지석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뉴스데스크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