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 초전도체 진짜면 대한민국 '전 국민' 부자 될 수도“ (+이유)

“상온 초전도체 진짜면 대한민국 '전 국민' 부자 될 수도“ (+이유)

 


국내 한 기업이 '상온 초전도체' 개발을 발표해 한국은 물론 전 세계 주식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경제 유튜버 전인구는 2일 유튜브 채널에 '상온 초전도체가 만약 진짜라면 벌어질 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상온 초전도체 때문에 증시가 난리가 났다. 어제오늘 상한가에 간 주식도 있고, 미국도 60% 넘게 오른 주식들도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초전도체는 손실 없이 전류가 흐를 수가 있다. 우리는 도시 밖에 있는 발전소에서 전기를 만들어서 전선으로 전기를 보낸다. 이 전기가 전선을 지나면서 전력 손실이 발생한다. 구리선(전선) 안에도 저항이 존재하기 때문"이라며 "보통 발전소와 도시는 가까이 있으면 위험하기 때문에 거리가 굉장히 멀다. 그만큼 저항값 때문에 손실 보는 전기가 많은데 이를 해결할 수 있다면 전기 부족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 "고 설명했다.

또 "초전도체가 있으면 더 적은 전기로 전자제품을 운용할 수 있다. 저전력이 핵심인 반도체 싸움에서 초전도체를 적용하는 회사가 시장을 제패하게 될 거다. 만약 삼성전자에서 초전력반도체를 만들고 이 기술을 독점적으로 활용한다면 삼성전자가 시장을 완전히 제패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인구는 초전도체 기술은 반도체뿐 아니라 전기차 배터리 등 활용 범위가 그야말로 무궁무진하다며 "지금은 초전도체가 진짜냐 아니냐이지만, 향후 이게 양산될 수 있냐 없냐, 그다음에는 누가 이 기술을 가지고 있냐, 누가 활용하느냐로 가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정말 이게 맞는다는 발표가 나오고 한국이 상온 초전도체를 갖게 됐을 때 세계의 부가 한국에 쏠릴 수도 있을 거다. 석유를 독점한 중동이 부자나라가 된 것처럼 상온 초전도체를 가진 한국이 국민들이 일을 하지 않아도 부자로 살 수 있는 꿈을 가져볼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며 희망적인 전망을 내놨다.

지난달 22일 국내 연구 기업 퀀텀에너지연구소는 상온에서 작동하는 초전도 물질을 구현했다고 발표해 세상을 놀라게 했다.

현재까지의 기술로는 영하 195~200도까지 냉각이 돼야 초전도체가 작동해 실생활에 활용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한국 연구진이 상온 30도에서 작동이 가능한 상온 초전도체를 개발했다고 밝히면서 전 세계 학계가 그야말로 발칵 뒤집혔다.

퀀텀에너지연구소 지난 1일 SBS와 통화에서 "현재도 샘플을 보유하고 있다. 학계의 검증을 받고 언론에도 곧 공개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해외 여러 기관에서는 연구소 측 설명에 따라 실험과 검증을 진행하며 진위를 따져보고 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