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이 인스타에 올렸다가 비난 폭주하자 해명까지 해야 했던 게시물

황정음이 인스타에 올렸다가 비난 폭주하자 해명까지 해야 했던 게시물



 배우 황정음이 해외 동물원 방문 인증샷을 올렸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갑다. 너 보려고 안경 쓰고 왔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지난 25일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황정음은 철조망에 배를 깔고 엎드려 있는 호랑이를 올려다 보고 있다. 주변 관광객들은 천장 위 호랑이에게 고기를 건네는 체험을 하고 있다.

또 다른 영상에는 사육사가 사자에게 고기를 건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사자의 모습은 등뼈가 보일 만큼 야윈 모습이었으며 시설도 열악해 보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동물 학대 수준인데 자세히 보려고 안경까지 썼느냐", "동물학대 사진이다. 이걸 즐겁게 올리다니", "대체 어느 나라 동물원이냐, 참혹한 동물 감옥이다", "사자 등뼈 봤냐, 영양실조 상태 같은데 전체적으로 환경도 너무 열악하고 직접 보면 가슴 아플 것 같다", "잔인하다"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황정음은 논란을 의식한 듯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사람들이 버스 안에 있는 거다. 호랑이는 자연 속에"라는 멘트를 추가했다. 사자 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황정음은 2016년 전 프로골퍼 이영돈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두 명을 두고 있다.

최근 와이원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황정음은 올 하반기 첫 방송되는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7인의 탈출'은 수많은 사람들의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를 찾기 위한 거대 프로젝트에 관한 이야기를 담는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