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박보영 닮은 꼴로 유명했던 유명 운동선수, 현재 얼굴 상태에 누리꾼 기겁했다

과거 박보영 닮은 꼴로 유명했던 유명 운동선수, 현재 얼굴 상태에 누리꾼 기겁했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후지사와 사츠키 근황 공개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일본 여자 컬링 국가대표 선수팀 스킵으로 줄천했던 후지사와 사츠키의 근황이 공개됐다. 과거 후지사와 사츠키는 국내 여배우 박보영의 닮은꼴로 많은 팬들을 거느렸지만 현재는 과거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상여자로 변해있었다. 현재 누리꾼들은 후지사와 사츠키의 최근 모습에 수 많은 반응을 보이는 중이다.

후지사와 사츠키는 지난 22일 일본 이바라키현 미토시에서 열린 보디 메이크업 콘테스트 ‘몰라 컵(MOLA CUP)’ 비키니 클래스에 참가했다. 이번 콘테스트에 시크릿 게스트로 등장한 후지사와 사츠키는 비키니 클래스 노비스 부문에서 3위, 오픈 부문에서 2위를 차지하는 등 첫 보디빌딩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

예전과 너무 다른 후지사와 사츠키에 누리꾼 기겁

그러나 누리꾼들은 180도 바뀐 외모에 놀랐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과도한 다이어트로 인해 동안을 자랑했던 후지사와 사츠키는 예전에 비해 너무 인상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얼굴에는 주름이 깊게 파였고 군데군데에는 혈관이 불거져 있는 모습이었다.


누리꾼들은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정준하가 살 뺐던 거 생각난다”, “몸을 얻고 얼굴을 잃었네”, “깜짝 놀랐다”, “얼굴에 주름이 가득하다”, “대회 앞두고 수분을 빼서 그런 거 아니냐”, “이렇게 된다면 난 운동 안 하겠다” 등 반응을 보였다.

후지사와 사츠키 앳된 박보영 닮은꼴 외모에 큰 인기몰이


앞서 후지사와 사츠키는 지난 2018년 컬링팀 ‘로코 솔라레’ 동료 요시다 치나미, 스즈키 유미, 요시다 유리카 등과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 우리나라 대표팀과 접전 끝에 동메달을 땄다. 그로부터 4년 뒤인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도 은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당시 후지사와 사츠키는 소녀미가 가득한 청순한 비쥬얼로 큰 이슈를 몰았다. 뽀얀 피부에 애깃살, 큰 눈망울로 일본은 물론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도 배우 박보영 닮은꼴로 유명세를 치렀다.

박지석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FWJ 공식 페이스북 온라인 커뮤니티 트위터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