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 연예인 가격표 매겨 성접대시키는 것도..." '남성 잡지' 맥심 편집장, 입장 밝혔다

"소속 연예인 가격표 매겨 성접대시키는 것도..." '남성 잡지' 맥심 편집장, 입장 밝혔다

모델 강인경이 자신의 방송에서 동료 모델인 장주, 시라, 우요의 '아트그라비아' 대표 성폭행 및 추행, 협박을 폭로한 것과 관련 남성 잡지 '맥심'의 편집장 이영비가 입장을 밝혔다.


지난 26일 맥심 한국판 편집장 이영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게시글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 이영비는 "맥심 일 시작하고 몇 년 뒤에 장자연 사건이 터졌다.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며 "그즈음 '꽃보다 남자'로 주목받던 그녀와 맥심은 화보 촬영을 하자고 의논 중이었다"고 알렸다.

이영비는 "이 일 하면서 이상한 사람, 양아치, 사기꾼 많이 봤다"며 "성희롱, 추행, 강간, 지독한 가스라이팅, 노예계약으로 등쳐먹는 놈, 소속 연예인 가격표 매겨 성접대시키는 것도 봤다"고 알려 충격을 자아냈다.

이어 "20대의 저 역시 이 일 하면서 곤란한 상황을 겪기도 했다"며 "광고주랍시고 술자리 요구하고, 선배랍시고(맥심 선배들은 아님) 잘난체하면서 술 먹고 터치하고, 밖에서는 진짜 무슨 세상 다 구할 것처럼 굴던 모 유명 스타는 '너는 어디가 이러이러하게 생겨서 뭐를 잘하겠다', '쟤는 ~를 잘하게 생겼다' 대놓고 그런 소름 끼치는 말을 하더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더 심한 일도 있지만 안 쓰겠다. 라떼는 이랬는데 지금은 양반이야, 그때는 야만의 시대고 지금은 그래도 나아졌어... 이런 의미로 오해받을까 봐"라며 "그런 거 아니다. 그냥 단순하다. 그때도 싫고 지금도 소름끼치게 싫다"고 강조했다.

이영비는 "잡지사 에디터에게도 가끔 그런 일이 벌어졌으니, 자신이 마음대로 해도 될 것 같은 대상들에게는 얼마나 가혹했을까 싶다"며 "저도 주변에 알려도 보고, 직접 맞지X도 해봤다. 저도 싸워봤고, 지기도 하고 이기기도 하고 그랬다. 하지만 싸움은 몹시 피곤한 일"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그는 "솔직히 저도 도망치듯 회피한 적도 있었다"며 "도망친 그 모든 과거 순간과 무기력함이 트라우마처럼 확 몰려올 때가 있다. 이런 소식을 접할 때마다 후회가 된다. 왜 내가 그때 피했을까. 그 순간이 쌓여 누군가에겐 면죄부가 되고, 또 누군가가 피해자가 된 건 아닐까. 이 어린 모델 친구들보다 조금 더 일찍 이 판에 뛰어든 저는, 2023년에도 일어나는 이런 류의 사건을 볼 때 후회와 분노를 크게 느낀다"고도 말했다.

이영비 편집장은 "아직 사건 진행 중이고, 직접적으로는 모르는 일이니 지레짐작해 추측하거나 함부로 말하고 싶진 않다"면서도 "하지만 단언한다. 이건 업계 문제가 아니다. 관행도 아니다. 애초에 모델과 단둘이 일대일 촬영을 하는 것부터가 이해가 안 된다. 화보를 잘 찍기 위해 모델 몸을 맘대로 주무른다고? 저는 그런 촬영장 용납할 수 없다. 아닌 건 아닌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나아가 그는 "업계 밖, 많은 분들에겐 그저 야한 화보 찍는 모델들에게나 일어나는 더러운 사건, 흥밋거리 이슈일지도 모른다. 저도 제 영역 밖의 일은 그렇게 생각하는 부족한 사람이다. 맞다"며 "이건 어디에나 있는 갑질과 폭력, 그리고 비인간성에 대한 이야기다. 하지만 '어디에나 있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욱 위험한 빨간불"이라고 못 박았다.

이영비 편집장은 "단순하다"며 "아닌 건 아닌 것"이라고 일갈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25일 강인경은 트위치 생방송에는 '아트그라비아' 대표 J씨에게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장주, 시라, 우요가 나와 피해 사실을 밝혔다.

이들은 회사 대표로부터 촬영 도중 성추행을 당했으며, 대표가 불법 촬영을 하고 '강인경을 비롯한 다른 모델에게는 말하지 말라'며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동료 모델들의 성폭행 및 성추행 폭로가 이어진 가운데 모델 권지아 역시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26일 모델 권지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좋지 않은 일로 인해 글을 쓰게 되어, 팬분들께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며 "피해 사실에 대해선 좋은 일도 아니고... 제가 쓰면서도 다시 기억하는 게 힘들어서 공개적인 곳에 적진 못할 거 같다"고 알렸다.

다만 그는 "추가 피해자분들이 쓰신 글들 보고 저도 피해자분들을 도와 같이 목소리를 내고 싶어서 짧게 글 남긴다"며 "저 또한 피해자이고 대표 J씨가 꼭 엄벌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걸 돕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와 비슷한 피해를 입으신 모든 모델 분들께 위로의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인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추가 피해자 폭로를 지지하기도 했다. 그는 동료 모델들의 폭로 동참에 "용기 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