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신고해서 해임 시킨 유명 웹툰작가, 누리꾼들이 진짜 정체 밝혀냈다

교사 신고해서 해임 시킨 유명 웹툰작가, 누리꾼들이 진짜 정체 밝혀냈다



정상급 웹툰 작가 자폐 증사 아들 아동 학대 교사 고소



유명 웹툰 작가가 자폐 증세가 있는 아들을 아동학대 했다며 교사를 신고해 직위해제 시킨 사실이 알려지메 해당 작가의 정체에 대한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매일경제는 “수원지방법원 형사9단독 곽용헌 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교사 A씨에 대한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 특수교사로 일하고 있는 교사 A씨는 유명 웹툰 작가의 신고로 인해 현재 재판을 받고 있는 중이며 다른 학부모들은 해당 선생님의 선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

현재 해당 교소 재판 중이나 부모님들 선처 호소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자폐 증상이 있는 B군의 학부모는 특수반 교사인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신고했다. B군의 어머니는 아들의 가방에 녹음기를 켜놓은 상태로 등교를 시켜 증거를 모았다.

앞서 B군은 장애가 없는 학생들과 같이 수업을 듣던 중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내려 학교폭력으로 분리조치된 상황. A씨는 B군에게 “분리조치됐으니까 다른 친구를 사귀지 못할 것”이란 취지의 발언을 했는데, 이 내용이 녹음기에 담겼고, 검찰에선 이를 두고 A씨가 B군을 따돌리는 언행을 한 정황으로 판단했다.

다만 다른 학부모들은 A씨 측의 요청에 선처를 요구하는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사들도 B군이 평소 선생님이나 다른 학생들을 때리는 등 문제 행동이 많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 측은 A씨에게 피해 여학생 부모와의 합의를 도와주고 분리조치를 끝내달라는 요구를 해왔다고 한다.

A씨 측 변호사는 “A씨의 당시 발언이 적절하다고 보긴 어려울 수 있으나 폭력성이 있는 장애학생을 하루종일 가르치는 상황에서 짜증내는 걸 앞뒤 맥락을 자르고 고소해버리는 건 균형에 맞지 않다”며 “무죄를 확신하지만 아동학대에 대한 판례가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누리꾼들 현재 지역 특정하며 해당 사건 학부모 유추


현재 한 누리꾼은 해당 사건과 비슷한 경위의 사건을 커뮤니티에 공유하기도 했다. 지난 20일 올라온 본 게시물에는 용인시의 고기초등학교에서 일어난 특수학우 관련한 이슈를 다루고 있다. 하지만 아직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만큼 섣불리 추측 범위를 좁히는 것은 자제해야 할 것이다.

‘용인 고기초에서도 심각한 사건이 있었군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의 글쓴이는 “ 자폐아 엄마가 담임교사를 아동학대로 고발했는데 교사는 기소되서 직위해제되고 재판까지 받는중이랍니다

그런데 자폐아 아빠는 유명한 웹툰작가 라고 하더군요 귀에걸면 귀걸이 코에걸면 코걸이가 아동학대법이라는데 악질 학부모한테 걸리면 뼈도 못추리죠”고 했다.

또한 다른 글에서 해당 작가는 남성으로 네이버에서 연재를 했다는 루머 또한 나오는 중이다.

박지석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무료이미지, 온라인 커뮤니티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