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이 엄마인데요, 워터파크 물 속에서 성추행 당했습니다”

“두 아이 엄마인데요, 워터파크 물 속에서 성추행 당했습니다”

 


휴가철 물놀이 장소에서 성범죄를 조심하란 글이 확산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여성의 경험담이 큰 관심을 끌었다.

A씨가 지난 21일 두 아이와 함께 유명 워터파크에 놀러 갔다가 겪은 일이라고 전한 이야기다.


워터파크에서 물놀이를 하던 A씨는 파도풀을 이용하던 중 아이들하고 멀어지게 됐다. 그는 아이들을 찾는 과정에서 혼자 파도풀을 두 번 탔다.

문제는 두 번째 파도가 높이 올라갔다가 내려올 때 발생했다.

A씨는 "아래 중요 부위로 손이 쓱 들어오더니 손가락을 구부려서 깊숙하게 훑고 빠졌다"며 "지금 글 쓰면서도 손이 떨린다. 아마 일행 없이 혼자여서 건드린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어 "바로 뒤돌아서 눈 마주친 사람을 봤다. 짐작은 됐으나 그쪽은 남자들이 무리 지어 있었다. (그쪽에서) 부정하면 그만이니까 말도 못 꺼냈고 수치심에 얼른 자리를 피했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 멍하게 있고 기분 나빠 있으니까 애들이 왜 그러냐고 묻던데, 설명할 순 없고 앞으로 어린 여자애들이 당하지 말았으면 싶었다"며 분노했다.


이후 혼자 파도풀을 이용하려는 딸을 막고 같이 갔다며 "변태 XX들. 그러고 싶냐. 죽이고 싶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해당 사연이 알려진 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파도풀 성추행'을 조심하라는 글이 여러 개 올라왔다.

인터넷 검색창에서 파도풀과 연관돼 뜨는 검색어도 공유되고 있다.


이른바 파도풀 성추행의 수법이라며 상세한 내용이 공유까지 되고 있다. 이런 내용을 남긴 네티즌은 "남자 XX들 생각하는 게 다 똑같더라. 뭐 말하면 다 알고 있다. 일단 파도풀에서 타겟을 고른다. 보통은 얼굴은 보지만 이건 표정을 못 보기 때문에 가슴만 본다더라"라고 했다.

이어 "타겟을 정하면 퇴로 경로를 확인한다. 주변에 사람 많은지, 나랑 비슷한 모자가 있는지 등. 안전 요건이ㅐ 확보되면 그림자처럼 타겟 뒤에 다가가 파도에 오는 거 맞춰서 가슴을 세게 주무른다더라. 그리고 나서 그대로 잠수하고 파도에 몸을 맡기는 식"이라고 말했다.

해당 글을 접한 여성 네티즌들은 분노하며 "물놀이 가기 전에 알고 있어야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