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입장문 보고 분노…" 같은 특수반 학부모들, 완전히 등 돌렸다 (+인터뷰)

"주호민 입장문 보고 분노…" 같은 특수반 학부모들, 완전히 등 돌렸다 (+인터뷰)



웹툰 작가 주호민이 자신의 아들을 담당한 특수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발한 가운데, 같은 학교 특수반 학부모들은 교사의 무죄를 주장했다.

매일경제는 27일 주 작가 자녀와 같은 특수반 학부모들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학부모들은 "전날 밤 올라온 주 작가의 입장문을 보고 분노해 잠을 못 잤다"며 "주 작가의 입장문은 너무 주관적이라서 할 말을 잃었다"고 운을 뗐다.

특히 학부모들은 주 작가 입장문 중 '해당 교사의 직무가 정지되어 다른 학부모님들께 큰 고충을 드리게 되어 괴로운 마음뿐이다. 그래서 탄원도 하셨을 것'이라는 내용에 "이것이야말로 억측"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20년 동안 특수교사로 일하면서 아이를 위해 헌신해 온 선생님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지 않도록 써드린 것"이라며 "선생님을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매일매일 탄원서를 쓸 수도 있다"고 밝혔다.


또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그런 일은 없었다. 다른 학교에선 수업을 듣기 싫어하던 아이가 A 교사를 만나 한글도 떼고 즐거워했다"며 "통합반 수업 적응도 적극 도와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른 학부모는 "A 교사 직무해제 후 자폐 퇴행이 온 아이도 있다"며 "아동학대를 했다면 저희 아이가 A 교사 수업을 들으러 학교로 가고 싶어 했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학부모들은 주 작가의 녹음에 대해 "명백한 교권 침해이자 학생들의 사생활 침해"라고 비판했다


전날 주호민은 지난해 9월 경기 지역 한 초등학교에서 특수교사로 재직 중인 A 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소한 사실이 알려졌다. A 교사가 자신의 아들을 따돌리는 언행과 함께 행동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짜증을 냈다는 이유에서다.

자폐증 증상이 있는 주호민의 아들 B 군은 당시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내리는 등 학교 폭력으로 분리 조처됐다. A 교사는 B 군에게 "분리 조치됐으니까 다른 친구를 사귀지 못할 거다"라는 식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호민 부부는 아들 가방에 녹음기를 넣어 증거를 모았으며 검찰은 A 교사가 B 군을 따돌린 것으로 판단해 불구속 기소했다.

그러나 B 군의 난폭한 행동과 해당 학교 교사들이 주호민 가족 때문에 큰 고통을 받았다는 주장이 잇따르며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