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문 반응 안 좋아지자… 주호민이 오늘(27일) 다급하게 내린 결정 (댓글 반응)

입장문 반응 안 좋아지자… 주호민이 오늘(27일) 다급하게 내린 결정 (댓글 반응)

 

'웹툰 작가' 주호민이 자신의 아들을 담당한 특수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발한 사실이 알려졌다.

주호민은 유튜브 채널 '주호민' 커뮤니티에 지난 26일 입장문을 게재했으나, 27일 오후 12시 기준 입장문에는 더 이상 댓글을 달 수 없는 상태로 변경됐다.


유튜브 채널 '주호민' 커뮤니티에 올라온 입장문을 본 누리꾼들 시선이 곱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반응 안 좋은 주호민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27일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주호민 입장문에 달린 댓글 사진이 담겼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생각해도 특수 선생님이 직위해제를 당하고 재판까지 갈 정도로 큰 잘못을 하신 건지 모르겠다", "남한테 준 고통은 '나 몰라라' 하고 자기가 당한 티끌은 몇 시간짜리 녹취록을 뒤적거리면서 찾느라 아주 고생했다", "합의는 원만히 하셨겠지만 당사자인 아이는 평생 갈지 모르는 일이다", "자기 아들은 돌발행동이고 남의 딸은 매우 적절치 않은 언행이라고 표현하시네", "이 세상에 '아이의 기분을 상하지 않게' 하는 훈육은 없다", "본인 아들이 한 행동을 '돌발행동' 4글자로 줄이기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했으면 좋겠다" 등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웹툰 작가' 주호민이 자신의 아들을 담당한 특수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발한 사실이 알려졌다.

주호민은 유튜브 채널 '주호민' 커뮤니티에 지난 26일 입장문을 게재했으나, 27일 오후 12시 기준 입장문에는 더 이상 댓글을 달 수 없는 상태로 변경됐다.

웹툰 작가 주호민 / 주호민 인스타그램, 유튜브 '주호민'
웹툰 작가 주호민 / 주호민 인스타그램, 유튜브 '주호민'

유튜브 채널 '주호민' 커뮤니티에 올라온 입장문을 본 누리꾼들 시선이 곱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이에 '반응 안 좋은 주호민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에 27일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주호민 입장문에 달린 댓글 사진이 담겼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생각해도 특수 선생님이 직위해제를 당하고 재판까지 갈 정도로 큰 잘못을 하신 건지 모르겠다", "남한테 준 고통은 '나 몰라라' 하고 자기가 당한 티끌은 몇 시간짜리 녹취록을 뒤적거리면서 찾느라 아주 고생했다", "합의는 원만히 하셨겠지만 당사자인 아이는 평생 갈지 모르는 일이다", "자기 아들은 돌발행동이고 남의 딸은 매우 적절치 않은 언행이라고 표현하시네", "이 세상에 '아이의 기분을 상하지 않게' 하는 훈육은 없다", "본인 아들이 한 행동을 '돌발행동' 4글자로 줄이기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했으면 좋겠다" 등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주호민 입장문에 달린 댓글 / 이하 유튜브 '주호민'
주호민 입장문에 달린 댓글 / 이하 유튜브 '주호민'

지난 26일 매일경제는 "한 유명 웹툰 작가가 지난해 자신의 아이를 가르치던 특수교사 A씨를 아동학대 혐의로 고발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자폐 아동 B군은 장애가 없는 학생들과 같이 수업을 들었으나 여학생 앞에서 바지를 내려 학교폭력으로 분리 조처됐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웹툰 작가의 자폐 아들 B군을 학대한 혐의로 직위가 해제되고 재판받고 있다. B군의 어머니는 아들의 가방에 녹음기를 켜놓은 상태로 등교시키며 증거를 모았다.

해당 녹음에는 B군 행동을 저지하는 과정에서 A씨가 짜증을 내는 상황이 담겼다. 이때 A씨는 B군에게 "분리 조치됐으니 다른 친구를 사귀지 못할 것이다"는 취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해당 웹툰 작가의 정체가 '주호민'이라고 추정했다.

다음은 유튜브 채널 '주호민' 커뮤니티에 올라온 입장문이다.

안녕하세요. 주호민입니다.

최근 저와 제 아이 관련하여 기사화 된 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해 글을 씁니다.

작년 9월 저희 아이가 돌발행동으로 인해 특수학급으로 분리조치되어 하루종일 특수학급에서 교육을 받게되었습니다. 그런데 사건 당일부터 지속적으로 평소와 다른 매우 불안한 반응과 두려움을 표현하였습니다. 등교도 거부하였습니다.

초등학교 2학년인 발달장애 아동 특성상 정확한 의사소통이 불가능하였고, 특수학급에는 장애아동만 수업을 받기에 상황을 전달받을 방법이 없었지만 확인이 필요했습니다.

녹음에는 단순 훈육이라 보기 힘든 상황이 담겨있었고 큰 충격을 받았지만, 우선은 주관적 판단이 아닌 객관적 관점에서 문제가 있는지를 판단하고자 외부 자문을 구했습니다.

총 5명의 변호사 및 용인경찰서 아동학대 담당관과 상담을 거쳤습니다. 저희는 경찰 신고보다는 학교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하고 싶었습니다만, 교육청 및 학교에 문의해본 결과 정서적 아동학대의 경우 교육청 자체적으로 판단하여 교사를 교체하는 것은 어려우며, 사법기관의 수사 결과에 따라서만 조치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고민 끝에 경찰에 신고하게 되었습니다.

저희 아이의 돌발행동(기사에서 언급한 사건)이 발생한 것은 저희가 신고한 특수교사의 수업 시간이 아닌 다른 일반교사의 수업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특수교사의 행위는 해당 사건 일주일 후에 발생하였습니다.

본인의 수업 시간 중에 발생한 일이 아님에도 우리 아이에게 매우 적절치 않은 언행을 하였으며 이는 명백히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희 아이가 친구들에게 돌발행동을 한 부분에 대해서는 지금도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입니다. 저희는 돌발행동이 있을 때 상대 아동 및 부모에게 적극적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려 노력하였습니다.

기사에서 언급된 저희 아이의 돌발행동(사건)에 대해서도 상대 아동 및 부모에게 사과하였으며 정말 감사하게도 사과를 받아들여 아이를 용서하고 원만히 합의하여 주셨습니다. 저희는 아이의 돌발행동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필요한 교육하고 주의를 기울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더욱 그러할 것입니다.

지금 쏟아지는, 부모가 교사를 달달볶아 그 스트레스로 아동에게 짜증을 낸 것이라는 기사의 주장은 사실이 아닙니다. 정확하지 않은 사실로 본 사건의 논점이 흐려지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해당 교사의 직무가 정지되어 다른 학부모님들께 큰 고충을 드리게 되어 괴로운 마음 뿐입니다. 그래서 탄원도 하셨겠지요. 이해합니다. 이러한 사정을 알려드리려 했으나, 여의치 않더군요.

현재 관련 사안은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니 만큼 교사의 행위가 정당한 훈육이었는지, 발달장애 아동에 대한 학대였는지 여부는 재판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저희가족의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대해서는 법적인 조치를 취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추측성 기사는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