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모텔로 데려가더니…” 유명 인플루언서 모델이 오늘(26일) 내놓은 폭로

“나를 모텔로 데려가더니…” 유명 인플루언서 모델이 오늘(26일) 내놓은 폭로

 


'아트그라비아' 모델 3명이 대표를 강간 등 혐의로 고소한 데 이어 같은 소속사 모델 아해도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아해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논란이 되는 A 모델 소속사 대표 B씨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한 내용을 폭로했다.

아해는 "제가 처음 성인화보 모델에 관심을 두게 된 건 유명 성인 잡지사 맥O에 대해 알게 된 2022년 12월이었다. 그러던 중 성인물 웹 화보 업계를 알게 돼 가장 인지도 높은 아트그라비아에 지원 후 2023년 1월에 모델 계약을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계약 당일 날 전속모델 계약서 날인 후 모델 경험이 없으니 모텔에서 촬영 방법을 알려주겠다는 명목으로 추행 및 유사 강간, 동영상 촬영을 2차례 했다. 이는 다른 모델들이 진술한 바와 같다. 대표는 '눈빛이 담겨야 하는데 아직 못 한다. 알려주겠다'라며 성추행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에게도 '다른 모델은 잘하는데 네가 못 한다. 너는 신입이니까 너한테만 특별히 이만큼 신경 써주는 것'이라며 '비밀 유지는 계약사항'이라고 협박하며 입단속을 시켰다"라며 "그 후 잘못된 일이라 생각하면서도 남은 전속 계약 기간과 제가 모델 경력이 없는 신입이고 인지도가 아예 없다는 점 때문에 웹 화보 모델 업계에서 앞길이 막힐까 두려워 용기를 낼 수 없었다"라고 털어놨다.

또 "계약을 한 이후 지금까지 6개월 동안 카톡, 전화, 미팅 때마다 칭찬 한마디 없이 지적을 일삼았다. (대표는) '너 잘 되라고 널 위해 하는 소리야', '너는 생각이 너무 많다. 그냥 내가 하라는 대로 해라', '네가 내 말대로 했으면 팔로워가 그 정도겠냐. 네가 잘하고 있는 거면 화보가 더 팔렸겠지', '내 말을 안 듣고 방송해서 그렇다. 라이브 방송하지 말라', '화보사진은 실제로 하는 것처럼 느끼는 모습이 담겨야 한다. 잘하려면 평소에 혼자 느끼는 연습을 해야 한다'라며 (성인용) 기구를 선물하는 등 수많은 가스라이팅과 통제를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저보다 훨씬 오랜 기간 힘들었을 모든 피해자분께 제가 쓴 글이 조금이나마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 오늘 방송을 통해 먼저 용기 내주신 모델분들께 감사하다. 떠올리고 싶지 않은 상처를 몇만 명 앞에서 본인 입으로 얘기한다는 게 얼마나 큰 용기와 결심인지 헤아릴 수 없다. 또한 같은 길을 걸어가고 있는 모든 모델분에게 응원을 보내고 싶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자신의 직업을 비난하는 네티즌들의 악플에 대해 입장을 덧붙였다.

그는 "제가 꿈을 가지고 지원했던 직업이다. 촬영마다 포토그래퍼분과 함께 콘셉트 고민, 스토리 연출, 소품 의상 준비 등 설렘을 가지고 진심과 열정을 가지며 하는 일이다. 그런데 기사가 난 후 댓글에서 '몸 파는 거랑 뭐가 다르냐', '가족한테 안 미안하냐', '성인 화보 모델이 당할 만한 직업'이라는 말이 너무 마음이 아프고 슬프다"라고 털어놨다.

또 "저는 제가 하는 일이 좋고 성인 웹 화보 모델이라는 제 직업에 진심이다. 이 일을 하는 게 남에게 부끄러운 적이 한 번도 없었다. 부모님께서 지인에게 딸의 직업을 얘기할 때 떳떳하지 못하실 거다. 하지만 저는 6년 다니던 대기업을 퇴사하고 부모님께 이 일이 너무 하고 싶다고 설득해서 허락까지 받아냈다. 부모님도 응원해 주신다. 이렇게 그라비아 모델로 일하고 있는 저는 제가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또한 "돈을 벌기 위해 벗고 사진 찍는 거로 생각하지 말아 달라. 섹시하게 연출한 저 자신이 사진에 담기는 걸 좋아할 뿐이다. 100장의 화보 결과물을 위해 수없이 많이 고민하고 이 일에 진심을 담아 땀 흘리며 일하는 포토그래퍼, 모델분들이 있다. 결코 '쉽게' 수익이 생기거나 결과물이 나오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열정을 가지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일하고 계신 여러분들과 같은 존재로 색안경을 벗고서 바라봐 주시면 안 되겠느냐"라고 호소했다.

앞서 성인용 화보 모델 3명이 자신이 속해 있는 A 모델 소속사 대표 B씨를 강간 등 혐의로 부천원미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문화일보가 지난 24일 보도했다.

매체는 "고소장을 제출한 모델들은 2020년 2월부터 올해 2월까지 3년간 수차례에 걸쳐 B 씨로부터 성추행과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지시를 거부하면 불이익을 주겠다고 압박했다는 게 피해자들의 설명"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B씨는 "그런 사실이 없다"라며 관련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아트그라비아' 모델 강인경은 지난 2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본인이 모델 3명이 성폭행과 협박을 당해 대표를 고소했다는 뉴스의 당사자라고 밝혔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