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22명 뒤엉켜 성행위한 강남의 '스와핑 클럽' 이 적발됐다, 그런데...

남녀 22명 뒤엉켜 성행위한 강남의 '스와핑 클럽' 이 적발됐다, 그런데...

 


인터넷에서 사람들을 모아 스와핑(집단 성행위)을 주선한 서울 강남의 클럽 업주가 체포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달 24일 음행매개와 풍속영업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50대 업주 A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뉴스1이 27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는 서울시 서초구 일대 한 유흥주점에서 스와핑 클럽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4일 오전 0시쯤 현장을 단속해 A씨를 검거했다. 당시 현장에는 관전자 등 클럽 회원 22명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SNS를 통해 회원을 모집했으며, 회원들은 10~20만 원을 내고 클럽에 입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만 이들이 자발적으로 집단 성행위에 나서 처벌 근거가 마땅치 않다고 보고 경찰은 현장에서 적발한 회원들을 귀가 조처했다.

단 A씨의 경우 형법 242조(음행매개)는 영리의 목적으로 사람을 매개해 간음하게 한 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최근 강남에서 인터넷으로 사람을 모집해 집단 성행위를 유도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7월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업소에서 집단 성행위를 알선한 업주 A씨 등이 경찰에 입건됐다. 이들은 방문객 예약을 받고 1인당 10만~15만 원의 입장료를 걷었다. 방문객에게는 피임 용품과 성 기구를 제공하고 성관계를 할 수 있는 별도의 방을 마련하고, 춤을 추고 노래할 수 있는 곳도 준비했다.

거기에 해당 업소를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까닭에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도 받았다. 식품위생법상 유흥주점 영업 허가를 받은 업소에서만 손님이 춤을 출 수 있다. 또 풍속영업 허가를 받더라도 음란행위 알선은 금지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4단독 김창모 부장판사는 지난달 6일 A씨에게 식품위생법 및 풍속영업 규제법 위반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억 1500여만 원 추징을 명령했다. 함께 기소된 공동 운영자와 종업원에게는 각각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