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성훈 응급실 루머' 최초 유포한 간호사, 진짜 큰일났다 (+이유)

'박나래-성훈 응급실 루머' 최초 유포한 간호사, 진짜 큰일났다 (+이유)

 



배우 성훈이 악성 루머 유포자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19일 OSEN은 위와 같은 내용을 단독으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성훈 소속사 스탤리온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 악성 루머 유포자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

앞서 성훈 소속사 측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떠도는 개그우먼 박나래 관련 루머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알리며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당시 소속사는 "현재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등에서 확산하고 있는 성훈과 관련된 루머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자뿐만 아니라 가족까지 고통받게 하는 현 상황을 두고 묵과할 수 없어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현재 카더라식 루머를 사실인 양 생성하고 무분별하게 퍼뜨리는 유포자들의 IP를 모니터링 및 추적 중이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 대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나래 소속사도 강경 대응을 준비 중이다. 확인 결과 악성 루머 유포자 관련 자료 취합이 끝나가고 있으며 취합하는 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앞서 성훈과 박나래와 관련한 ‘응급실 악성 루머’ 최초 유포자가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성훈과 박나래가 서울의 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는 식의 글이 올라왔다. 이 중에는 성희롱이 될 수 있는 내용도 담겨 있어 불쾌감을 자아냈다.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최초 유포자의 정체는 간호사로, 해당 병원 간호사만 가입할 수 있는 커뮤니티 '블라인드'를 통해 처음 이 루머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Post a Comment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