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 엄마는 감옥 보내놓고 유튜브하나”…일침 날린 조기숙

“조민, 엄마는 감옥 보내놓고 유튜브하나”…일침 날린 조기숙


 [이데일리 이로원 기자] 조기숙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유튜브 활동을 하는 것을 두고 “정치적으로 비친다”며 일침을 가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노무현 정부시절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조 교수는 29일 밤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난 노무현에게 올인했던 사람이고 노무현의 가치를 알리는 것을 인생 사명으로 여기는 사람이다”며 스스로를 ‘친노’라고 칭했다.


진행자가 “얼마 전 조국 전 장관이 북콘서트에서 ‘내 딸 때문에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서) 떨어진 사람은 없다’, ”(지금) 본인(조민) 인생에서 가장 일이 없는 자유로운 상황인 것 같다‘고 했다“며 의견을 묻자 조 교수는 ”(그렇게 생각하는 건) 개인의 자유니까 어쩔 수가 없다“고 했다.


또 ”민주당 지지자들은 ’그렇게 어려움을 당했는데 아직 씩씩하구나, 말도 침착하게 잘하는구나‘ 라며 (조민씨를) 칭찬하고 격려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이 딸에게) 너는 아무 잘못 없다, 떳떳하다, 더 열심히 활동해라‘ 이러는 건 국민 정서와는 너무 거리가 멀다“며 ”국민들은 ’저 사람들은 그냥 도덕성은 개나 줘버리라는 건가?‘ 이런 생각이 든다“고 불편해했다.


아울러 ”조민씨 유튜브 구독자가 10만명(29일 밤 10시 현재 16만명)을 넘어 실버 버튼을 달았다. (구독자 중) 상당수는 민주당 강성 지지자들이다“며 ”이런 건 국민들 눈에 정치적으로 비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자식을 군대 보내도 선풍기도 안 켜고, 여행도 안 가고, 자식이 무사 귀환할 때까지 기다리는 게 가족의 마음이지 않는가“라며 ”그런데 어머니를, 그것도 자기 입시 때문에 감옥에 보냈는데 ’나는 내 일생을 행복하게 지내겠다‘고 하면 국민들은 ’저렇게 철이 없는 사람이 있나‘고 본다“고 조민씨가 편하게 유튜브 활동을 하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일반 국민들이 (조민씨에게) ’너라도 행복하게 살아라‘고 할 수 있지만 민주당 커뮤니티나 민주당 당 게시판에서 민주당 당원이 분명한 분들이 나서서 그렇게 하면 굉장한 역풍이 분다“며 ”이는 정치 문제가 아닌데 정치화가 돼 기분 나빠지는 것“이라고 민주당 지지자들이 조민씨에게 열광할수록 역풍도 그 이상 된다고 비판했다.


한편 자녀 입시비리(표창장 위조 등의 혐의) 등으로 2022년 1월 징역 4년형을 확정 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는 오는 2024년 6월 만기출소할 예정이다.

Post a Comment

0 Comments